Korean J Audiol Search

CLOSE


Auditory and vestibular disorders
Korean Journal of Audiology 2008;12(3):178-183.
Clinical Significance of Viral Marker Test in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Kwang Ho Lee, Youn-Kyoung Do, Moon-Oh Kwon, Sang-Yong Park, Kyung Soo Kim, Hoon Shik Yang
Department of Otorhinolaryngology-Head Neck Surgery, School of Medicine, Chung-Ang University, Seoul, Korea
돌발성 난청에서의 Viral Marker Test의 임상적 의의
이광호, 도윤경, 권문오, 박상용, 김경수, 양훈식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and Objectives
The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is known to be caused by numerous factors. Its etiology is not verified yet, but viral infection is considered most common cause. So current practice guidelines are to perform serologic viral marker tests. But, the effectiveness of viral marker tests has been controversial.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valuat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esults of viral marker tests and the hearing recovery rate. 



Materials and Methods
We studied 90 cases of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which were treated with Steroid, Lasix-Vitamin and Carbogen inhalation therapy at the Our Hospital from June 2003 to May 2008. We evaluated the prognostic factors and the results depending on viral marker reactivities. Fisher's exact test was used for statistics. 



Results
The overall recovery rate of the viral marker positive group (33.3%) was worse than that of the viral marker negative group (60.0%), but it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p>0.05). The recovery rate of the viral marker negative group was better than that of the viral marker positive group, especially the beginning time of treatment (within 2 days of onset). Other prognostic factors were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either (p>0.05). 



Conclusions
Therefore,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viral marker tests seem to be not effective as routine screening test.

Keywords: Sudden hearing loss;Prognosis;Viral marker test.

Address for correspondence : Hoon Shik Yang, MD Department of Otorhin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College of Medicine, Chung-Ang University, 224-1 Heukseok-dong, Dongjak-gu, Seoul 156-755, Korea
Tel : +82-2-6299-1779, Fax : +82-2-825-1765, E-mail : cauent@hanafos.com


서     론

돌발성 난청은 일반적으로 원인불명으로 발생하는 일측 혹은 양측의 감각신경성 난청으로 순음청력검사상 3개 이상의 연속된 주파수에서 30 dB 이상의 감각신경성 청력 손실이 3일 이내에 발생한 경우로 정의한다.1) De Kleyn2)이 처음으로 보고한 이래로 현재까지도 그 정확한 병리기전 및 원인에 대하여 밝혀져 있지 않고, 예후가 매우 다양하다. 현재 돌발성 난청의 원인으로는 혈액순환장애, 내이막의 누공, 내이수종, 바이러스 감염설, 갑상선 질환 등의 학설이 있어 치료는 경험적이고 다양한 방법이 사용되고 있다. 그래서 대부분의 병원에서는 돌발성 난청의 환자가 내원시 원인질환 감별과 기저질환을 배제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각종 혈액검사와 Viral marker test를 포함한 혈청검사를 시행한다.
현재 병인으로 가장 인정되는 바이러스 감염설의 증거로는 Westmore 등3)의 연구에서 돌발성 난청 환자의 외림프액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점과 돌발성 난청 환자의 사후 측두골 소견상 바이러스성 미로염에 합당한 소견이 보고된 바 있다.4)
이에 저자들은 돌발성 난청의 원인규명 및 예후를 추정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돌발성 난청과 바이러스 감염과의 관계, 바이러스 항체검사상 양성군과 음성군으로 나누어 두군 간의 청력회복률을 조사하여 돌발성 난청의 예후 추정인자(나이, 치료시작 시기, 내원시 난청의 정도, 초기 청력도의 모양, 동반증상의 유무)별로 분석하여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Viral marker test가 의미가 있는지 평가해 보았다.

대상 및 방법

대상은 2003년 6월부터 2008년 5월까지 본 병원에 돌발적으로 발생한 난청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에 대하여 자세한 병력청취, 이학적 검사, 청력검사, 혈액검사 및 방사선학적 검사 등을 시행하여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하고 입원치료를 받은 90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환자가 일측성 난청인 경우, 청성뇌간유발반응검사 혹은 두부 전산화단층촬영, 혹은 두부 자기공명영상을 통해 청신경종양 혹은 후미로질환을 감별하였다. 
병력상 원인이 명확치 않았던 경우를 대상으로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측정을 위해 Enzyme Immunoassay(EIA)법으로 다음의 혈청검사를 시행하였다{Mumps IgM, Measles IgM, Rubella IgM, Cytomegalovirus IgM, Herpes simplex virus IgM, Varicella zoster IgM, Epstein-Barr virus(VCA) IgM}.
모든 환자는 10일간 입원 치료를 원칙으로 하였으며, 경구 스테로이드 치료는 10일간, Lasix-Vitamin과 Carbogen 흡입법은 입원시 10일, 퇴원 후 5일간 외래에서 시행하였다. 환자는 안정가료, 금연, 저염식이를 하게 하였으며, 스테로이드 요법으로 prednisolone을 입원 후 1일에서 4일까지 60 mg, 5일과 6일에 40 mg, 7일에 30 mg, 8일에 20 mg, 9일과 10일에 10 mg을 하루 2
~3회로 나누어 경구 투여하였고, 매일 1시간에 걸쳐 Carbogen 흡입(5% 이산화탄소와 95% 산소의 혼합물 흡입)과 동시에 생리식염수 250 mL에 Vitamin B1과 Vitamin B12를 혼합정맥 주사하였으며, 치료 시작 10분 후 Furosemide(Lasix) 20 mg을 정맥 주사하였다. 
치료효과에 대해 논란이 있는 항바이러스제제는 본원에서는 사용하지 않았다. 청력의 변화를 측정하기 위해 순음청력검사와 어음청력검사를 치료를 시작하기 전과 치료를 시작한 후 2일 간격으로 시행하여 추적검사하였다. 청력회복에 대한 치료판정은 Siegel5)의 판정표(Table 1)를 기준으로 하였고, 치료 전과 치료 종료 후 측정한 순음청력역치를 비교하였으며, 치료 종료 후에도 청력검사를 시행한 경우 최종적으로 시행한 순음청력검사와 비교하여 15 dB 이상 호전이 있었을 때 회복되었다고 판정하였다. 
난청의 정도는 경도(mild, 26
~40 dB), 중등도(moderate, 41~55 dB), 중등고도(moderate-severe, 56~70 dB), 고도(severe, 71~90 dB) 그리고 농(profound, 91 dB 이상)으로 분류하였으며,6) 질병이 발병한 후 치료 시작까지 2일 이내, 3~7일, 8~14일, 15~30일, 31일 이상 지연되었을 때로 기간별 치료 결과를 조사하였다. 초기 청력도의 분류는 청력역치가 고음역이 저음역보다 낮은 경우를 상승형, 전음역에서 역치가 비슷한 경우를 수평형, 저음역이 고음역보다 낮은 경우를 하강형 그리고 전음역에서 청력역치가 91 dB 이상인 경우를 농형으로 하였고, 중간음역이 낮은 경우 mid frequency loss형으로 나누었다. 나이에 따른 분류는 10살을 구분 기준으로 10세 이하, 11세 이상 20세 이하, 21세 이상 30세 이하, 31세 이상 40세 이하, 41세 이상 50세 이하, 51세 이상 60세 이하, 61세 이상으로 분류하였고, 현훈의 동반유무에 따른 청력회복률을 분석하였다.
통계적 분석은 Fisher's exact test(한글 14.0K SPSS)를 이용하였다.

  과

바이러스검사 양성군과 음성군의 회복률
바이러스 항체검사상 양성인 군은 전체 90예 중 15예{EBV(VCA) IgM양성 8예, Mumps IgM양성 7예, HSV IgM양성 4예, Rubella IgM양성 1예, CMV IgM양성 1예}로 16.7%였고, 그 중 5예(33.3%)가 회복되었으며,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은 75예 중 45예(60.0%)로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이 청력회복률이 낮았지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p>0.05)(Table 2).

연령군에 따른 회복률
10살을 기준으로 분류한 연령군에 따른 회복률은 바이러스항체검사상 양성군에서 20세 이전의 경우는 없었고, 21
~30세 회복률은 100.0%(2예), 31~40세의 경우 100.0% (1예), 41~50세의 경우 33.3%(3예), 51~60세의 경우 20.0%(5예), 61세 이상의 경우 25.0%(4예)였으며,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은 역시 20세 이전의 경우는 없었고, 21~30세의 경우 69.2%(13예), 31~40세의 경우 40.0%(5예), 41~50세의 경우 58.8%(17예), 51~60세의 경우 50.0% (30예), 61세 이상의 경우 50.5%(18예)로 두 군 모두 30세 이전의 경우가 비교적 좋은 청력회복률을 보였으나, 두군간의 회복률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p>0.05)(Table 3).

치료시작 시기에 따른 회복률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에서 증상 발현 2일 이내 치료를 시작한 경우에 회복률이 0.0%(5예), 3
~7일 이내 시작한 경우 60.0%(5예), 8~14일 이내 시작한 경우 100%(2예), 15~30일 이내 시작한 경우 0.0%(1예), 31일 이후에 시작한 경우 50.0%(2예)였으며,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에서 2일 이내 치료를 시작한 경우 69.4%(36예), 3~7일 이내 치료를 시작한 경우 57.1%(28예), 8~14일 이내의 경우 100.0%(1예), 15~30일 이내의 경우 14.3%(7예), 31일 이후의 경우 0.0%(3예)로 바이러스 음성인 군에서 돌발성 난청 발생 후 2일 이내에 치료를 시작한 경우 회복률이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p=0.006)(Table 4).

초기 청력소실 정도에 따른 회복률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에서 40 dB 이내의 경도인 경우100%(2예), 41
~50 dB의 중등도인 경우 0.0%(2예), 56~70 dB의 중등고도의 경우 50%(2예), 71~90 dB의 고도의 경우 50%(4예), 91 dB 이상의 농의 경우 0.0%(5예)였으며,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에서는 경도의 경우 70.0%(10예), 중등도의 경우 52.8%(13예), 중등고도의 경우 73.3% (15예), 고도의 경우 61.5%(13예), 농의 경우 41.7%(24예)로 두 군 모두 농형의 경우 청력회복률이 불량하였으나, 두 군 사이의 결과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p>0.05) (Table 5).

초기 청력도의 모양에 따른 회복률
초기 청력도상의 전체적인 회복률은 상승형 85.7%, 하강형 59.4%, 수평형 62.5%, mid frequency loss형이 66.7%, 농형이 31.0%로 농형의 경우 청력회복률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으나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 사이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p>0.05)(Table 6).

현훈의 동반여부에 따른 회복률
현훈이 동반되었던 경우는 전체 중 26.7%로 회복률은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에서 0.0%,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에서 42.9%이고 현훈이 동반되지 않았던 경우는 전체 중 73.3%로 회복률은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은 41.7%, 음성군은 61.1%로 현훈여부와 상관없이 바이러스 항체 음성군이 회복률이 높았다. 그러나 두 군 사이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p>0.05)(Table 7).

     찰

돌발성 난청의 발생빈도는 Byl7)은 10만명당 5명 내지 10명의 발생률을 보인다고 하였고, Van Dishoeck와 Bierman8)은 0.02%라고 보고하였다. Cole9)은 돌발성 난청 환자 중 약 1%의 환자에서 청신경 종양이 발견된다고 하였고 본 연구에서도 90명 중 1명의 경우 우측의 청신경 종양이 발견되었다.
성별과 연령분포는 Mattox10)와 Meyerhoff11)는 남녀 성별비가 비슷하다고 보고하였고, 본 연구에서도 남녀가 각각 52.2%(47예), 47.8%(43예)로 비슷한 빈도를 나타내었다. 연령은 Mattox10)는 평균 46세, Jang12)은 41.2세로 본 연구의 48.8세와 비슷하였다. 이환된 귀의 방향은 본 연구에선 우측 33예, 좌측 47예, 양측 10예로 Moon13)의 7.1%가 양측성이었다는 보고와 비슷하였다.
발생원인으로는 확실하게 밝혀져 정설이 된 것은 없으며, 한 가지 원인이 아니라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된다고 생각되어진다. 가장 유력한 가설로는 바이러스 감염설로 많은 저자들이 근거를 보고하고 있다. Schuknechet4)는 돌발성 난청 환자의 측두골 병리조직학적 소견에서 바이러스성 미로염과 비슷한 소견으로 Corti 기관과 혈관조 및 개막(tectorial membrane)의 위축과 전위가 관찰되나 나선신경절세포는 보존되는 양상을 관찰하였으며, 이는 혈관폐쇄에 의한 병화가 아닌 것으로 보고하였다. Westmore 등3)은 돌발성 난청 환자의 외림프에서 Mumps 바이러스가 배양된 결과를 보고하였다. Wilson1)은 돌발성 난청 환자의 혈청검사상 70%에서 herpes 바이러스를 발견할 수 있었으며, Yoon 등14)은 Corti 기관의 위축과 와우신경절의 소실이 가장 흔한 소견으로서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변화임을 시사하였다. Stokroos15)는 herpes simplex virus를 기니아피그의 외림프에 접종하여 herpes 바이러스성 미로염을 유발시킨 후 청력과 내이 손상을 관찰하였으며, 실험군의 빠른 청력소실과 돌발성 난청에 합당한 조직학적 소견을 보고하였다. 현재까지 돌발성 난청과 관계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이러스들로는 Mumps virus, Cytomegalovirus, Rubella virus, Rubeolla virus, Varicellazoster virus, Herpes simplex virus(I, II), Parainfluenza virus(A and B), Adenovirus type 3, Lassa fever, Ebstein-Barr virus, Sendaivirus, Human immunodeficiency virus 등이 있다.
그 외 혈관장애설로는 혈전이나 혈액응고, 적혈구 침전, 혈액응고 등에 의해 내이의 순환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며, Meyerhoff11)는 와우의 혈류장애로 Corti 기관에 산소분압이 감소하는 경우 내림프분압이 감소하게 되고 나트륨이온과 칼륨이온의 비율이 감소하여 와우 확성효과(cochlear microphonics)가 감소된다고 하였다.
난원창이나 정원창의 누공이 돌발성 난청을 일으키거나 자가면역으로 인해 청력이 감소될 수 있음이 보고된 바 있고, 그 외에도 청신경종양, 외상, 이독성 약물, 선천성 기형 등이 제시되고 있다.
Viral marker test는 원인으로 강력하게 생각되는 바이러스 감염설에 입각하여 대부분의 병원에서 거의 일반적으로 시행되어지고 있다. 그러나 Yasuyuki 등16)에 의하면 돌발성 난청군에서 Herpes simplex virus가 42.4%, Cyto-megalovirus가 60.6% 양성이었고, 대조군이 각각 45.5%, 54.5%로 유의함이 없다고 보고하였고, Koide 등17)은 돌발성 난청 환자 중 Herpes simplex virus type I 양성이 80%, 대조군에서는 77% 양성으로 큰 의미가 없다고 보고하였고, 돌발성 난청 환자 중 Herpes simplex virus type I 양성군과 음성군의 청력회복률을 비교하였을 때 음성군의 회복률이 더 좋다고 보고하였다. 반면 Wilson 등18)은 돌발성 난청 환자군에서 대조군보다 viral titer 양성률이 의미있게 높다고 보고하였고, 청력회복률은 항체 양성률과 영향이 없다고 보고하였다. 국내보고에서는 Han 등19)의 보고에 의하면 돌발성 난청 환자 중 10.9%에서만이 바이러스 항체 양성으로 국외보고와는 차이가 있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들을 근거로 저자들은 바이러스 항체 양성률이 청력의 회복률의 향상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였다. 또한 예후인자별로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의 청력회복률을 비교하였다. 본 연구결과에서도 16.7%(15예)로 국외보고와는 차이가 있었으며 바이러스 양성군과 음성군의 청력회복률을 비교하였을때도 큰 차이가 없는 결과를 보였다.
돌발성 난청의 전체적인 회복률은 50%에서 청력 변화가 없었고, 나머지 50%에서 1/3은 경도회복, 1/3은 부분회복, 그리고 1/3은 완전회복을 보인다고 하였다.20) 저자들의 경우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 사이의 회복률은 각각 33.3%, 60.0%로 음성군이 높은 회복률을 보였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볼 수 없었다.
돌발성 난청의 예후 인자로는 치료시작까지의 기간, 내원시 난청의 정도, 내원 초기 청력도의 형태, 현훈 동반의 유무 등 여러 가지 인자가 보고되었다.5,7,10) Byl, Mattox, Meyerhoff 등7,10,11)은 7일 이내 조기치료시 예후가 더 좋다고 하였고, Siegel은 치료시작까지의 기간과 예후와는 관계가 없다고 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초기치료 2일 이내가 회복률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바이러스 음성군에서 2일 이내 치료를 시작하였을 때 69.4% 회복으로 결과가 더 좋았고 통계적 유의함이 있었다(p=0.006).
내원시 청력도의 형태는 Sheehy13)는 상승형, 하강형, 수평형, 농형으로 분류하여 상승형이 회복률이 높았다고 하고, Byl7)은 수평형과 상승형이 높은 회복률을 나타냈으며 Koide17)는 수평형이 회복률이 높았다고 보고하였다. 저자들의 경우는 상승형, 하강형, 수평형, mid frequency loss형, 농형으로 분류하였고 상승형과 mid frequency loss형에서 높은 회복률을 보였으나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 사이의 회복률은 통계적 유의성은 없었다.
초기 청력손실의 정도가 예후에 미치는 여향을 연구한 결과 Sheehy13)와 Byl7)에 의하면 초기 청력손실이 클수록 예후는 불량하다고 하였는데, 본 연구결과상에서도 91 dB 이상의 농형의 회복률이 34.5%로 가장 불량하였다.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 사이의 회복률은 통계적 유의성은 없었다.
Mattox와 Simmons, Byl7,10)에 의하면 현훈은 내이의 심각한 손상을 의미하여 예후가 불량하다고 하였으며, 본 연구에서도 현훈이 동반되지 않았던 환자군에서 전체적인 회복률은 높았다. 그러나 바이러스 항체 양성군과 음성군 사이의 회복률 차이는 통계적 유의함이 없었다.

     론

2003년 6월부터 2008년 5월까지 본원에서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받고 바이러스 항체검사와 입원치료를 받은 90명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항체의 혈청학적인 검사를 실시하여 청력회복 정도와 예후와의 연관성에 대해 결과를 얻었다. 90명의 돌발성 난청 대상 환자 중 16.7%(15예)에서 혈청학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이 추정되었고, 바이러스 감염과 초기 청력 손실정도, 청력도형, 현훈 동반 여부, 치료 시작시기까지의 시간 등 인자별 예후 분석에서도 차이는 크게 없었다. 따라서 저자들은 돌발성 난청 환자 내원시 선별검사로서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Viral marker test가 의의가 높지 않으므로 모든 환자에서 검사를 시행하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며, 향후 더 많은 임상 예를 대상으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REFERENCES

  1. Wilson WR. The relationship of the herpesvirus family to sudden hearing loss: A prospective clinical study and literature review. La-ryngoscope 1986;96:870.

  2. De Kleyn A. Sudden complete or partial loss of function of the oc-tarus-system in apparently normal person. Acta Otolaryngol 1944; 32:407-29.

  3. Westmore GA, Pickard BH, Stern H. Isolation of mumps virus from the inner ear. Brit Med J 1979;1:14-5.

  4. Schuknechet H, Donovan ED. The pathology of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Arch Otorhinolaryngol 1986;243:1-15.

  5. Siegel LG. The treatment of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Otolaryngol Clin North Am 1975;8:467-73.

  6. Wilson WR, Byl FM, Laird N. The Efficacy of steroids in the treatment of idiopathic sudden hearing loss. Arch Otolaryngol 1980; 106:772-6.

  7. Byl FM. Seventy-six case of presumed sudden hearing loss occuring in 1973: Prognosis and incidence. Laryngoscope 1977;87:817-24.

  8. Van Disheeck H, Bierman TA. Sudden perceptive deafness and viral infection. Ann Otol Rhino Laryngol 1957;66:963-80.

  9. Cole RR, Jahrsdoerfer RA. Sudden hearing loss an update. Am J Otol 1988;9:211-5.

  10. Mattox DE, Simmons FB. Natural history of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Ann Otol 1977;86:463-80.

  11. Meyerhoff WN. Sudden deafness. Texas Med J 1976;72:80-3.

  12. Jang BS, Shin SL, Hong SM, Yoon HY, Choi EC. Clinical analysis on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Korean J Otolaryngol-Head Neck Surg 1991;34: 913-20.

  13. Moon SK, Chung MH, Suh JW, Lee HK. Bilateral sudden sensori-nueral hearing loss. Korean J Audiol 1998;2:92-7.

  14. Yoon TH, Paparella MM, Schachern PA, Alleva M. Histopathology of sudden hearing loss. Laryngoscope 1990;100:707-14.

  15. Stokroos RJ, Albers FW, Schirm J. The etiology of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 Experimental herpex simplex virus in-fection of the inner ear. Am J Otol 1998;19:447-52.

  16. Yasuyuki YS, Susumu YM, Atsushi SK, Masatoshi HR, Makoto SK. Immunological and virological study of sudden deafness. Auris Na-sus Larynx 1996;23:63-8.

  17. Koide J, Yanagita N, Hondo R, Kurata T. Serological and clinical study of herpes simplex virus infection in patients with sudden deafness. Acta Otolaryngol 1988;456:21-6.

  18. Wilson WR, Veltri RW, Laird N, Sprinkle PM. Viral and epidemio-logic studies of idiopathic sudden hearing loss. Otolaryngol Head Neck Surg 1983;91:653-8.

  19. Han DH, Kim HJ. Effect of etiologic factors on prognosis of hearing recovery in sudden deafness. Korean J Otolaryngol-Head Neck Surg 2002;45:936-41. 

  20. Yoon TH, Paparella MM, Schachern PA. Histopathology of sudden hearing loss. Laryngoscope 1990;100:707-15.



ABOUT
ARTICLES

Browse all articles >

ISSUES
TOPICS

Browse all articles >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Department of Otorhin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Seoul St. Mary’s Hospital
#505 Banpo-dong, Seocho-gu, Seoul 06591, Korea
Tel: +82-2-2258-6213    Fax: +82-2-595-1354    E-mail: khpent@catholic.ac.kr                

Copyright © 2020 by The Korean Audiological Society and Korean Otological Society.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